Travel

즐거운 여행의 시작,옥계의 아름다운 관광명소

1. 팔각산

높이는 628m이다. 산이름은 계곡을 끼고 뾰족한 8개의 암봉(巖峯)이 이어져 있는 데에서 유래하였으며, 옥계팔봉이라고도 부른다. 그리 높은 산은 아니지만 각종 기암괴석과 급경사, 암벽 등으로 인해 산세가 험한 편이다. 산 중턱에는 200여 명이 앉아 놀 수 있을 만큼 넓고 편평한 푸른색 암반이 있다.

이전에 개척된 등산로 4.5㎞ 외에 2000년에 6.1㎞가 새로 정비되었으며, 곳곳에 로프와 철봉이 설치되어 있다. 8개의 연이은 봉우리에 다다를 때마다 동해와 삼사해상공원, 주왕산 줄기, 옥계계곡의 물줄기가 차례로 내려다보인다. 산 북쪽에 있는 산성계곡 일대에는 250㏊ 면적의 삼림욕장이 조성되어 있으며, 운동시설과 삼림욕 의자, 야외탁자, 평상 등 편의시설과 음수대, 간이화장실, 안내소, 종합안내소가 설치되었다.

팔각산과 동대산(東大山)에서 흘러내린 물이 합류하여 옥계계곡을 이루는데, 1607년 손성을(孫聖乙)이라는 선비가 광해군의 학정을 피해 은거하며 지은 침수정(枕漱亭)이 있고, 이 계곡 일원은 경상북도기념물 제45호로 지정되어 있다. 손성을은 계곡 가운데 꽃봉오리 모양으로 앉은 진주암(眞珠岩) 외에 병풍바위,향로봉,촛대바위 등 주변의 아름다운 곳을 골라 팔각산 37경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Image

2. 옥계계곡

태백산 줄기의 끝자락인 달산면 옥계계곡은 천연림으로 뒤덮인 팔각산과 동대산의 기암절벽이 이루어낸 깊은 계곡이다. 인적이 없는 바위 틈 사이를 지나 오십천으로 흘러내리는 옥같이 맑고 투명한 물은 그 이름에 전혀 손색이 없을 만큼 맑고 깨끗하며, 기암괴석과 어우러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돌아드는 풍경은 장관을 이루어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또 침수정(경상북도 문화재 제45호) 아래를 굽이쳐 흐르는 맑고 깨끗한 물은 50여개의 작은 내와 어우러져 영덕의 젖줄인 오십천을 이룬다. 주말마다 많은 사람들이 즐겨찾는 이곳은 맑은 계곡과 등산로가 있어서 가족을 동반한 야영에도 아주 좋다.

* 옥계 37경
1. 일월봉 / 2. 팔각봉 / 3. 복룡담 / 4. 천연대 / 5. 부벽대 / 6. 삼층대 / 7. 향로봉 / 8. 촛대암 / 9. 삼귀담 / 10. 소영담 / 11. 세심대 / 12. 탁영담 / 13. 화표석 / 14. 학소대 / 15. 병풍암 16. 조연 / 17. 천조 / 18. 구정담 / 19. 부연 / 20. 존심대 / 21. 옥녀봉 / 22. 마제석 / 23. 선인굴 / 24. 구룡담 / 25. 진주암 26. 부암 / 27. 봉관암 / 28. 광명대 / 29. 귀남연 / 30. 둔세굴 / 31. 강선대 / 32. 다조연 / 33. 계관암 / 34. 풍호대 / 35. 채약봉 36. 영귀대 / 37. 사자암


Image

3. 청송얼음골

경상북도 청송군 부동면 내룡리에서 동쪽 2km 지점에 골이 깊고 수목이 울창하여 인적이 드문 잣밭골이 있다. 잣밭골 입구에 웅덩이처럼 파진 곳이 있는데 한 여름철 기온이 섭씨 32도 이상이 되면 돌에 얼음이 끼고 32도 이하가 되면 얼음이 녹아 내린다.

신기한 일은 기온이 올라갈수록 얼음이 두껍게 언다는 것이다. 이는 과학적으로 규명하기 어려운 자연의 신비한 조화이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견해가 있는데 용암이 분출되어 만들어진 화산암의 구조가 치밀하지 않고 구멍이 뚫려있어 돌무더기 내부의 공기가 밖으로 흘러나오면서 찬바람을 만든다는 설이 있다. 또 다른 주장은 일사량이 적고 단열효과가 뛰어난 얼음골의 지형 특성상 겨울철에 형성된 찬 공기가 여름까지 계곡 주위에 머물다가 암반 밑의 지하수가 증발할 때 열을 빼앗아 얼음이 언다고도 한다.

이곳 주변은 석빙고 속에 있는 것처럼 두꺼운 옷을 입고 있어도 더운 줄 모르며, 이끼 낀 바위를 감싸고 흘러내리는 물에 손을 담그면 마치 얼음같이 차다. 한 여름의 시원함과 기암괴석의 절경이 뛰어나며 주변에 약수터와 인공폭포 빙벽이 있어 해마다 찾는 이가 늘고 있다. 빙벽 애호가들과 전문 산악인의 빙벽 훈련장으로 사용되며 매년 전국빙벽대회가 개최되고 있다. 경상북도 청송군 부동면 항리에 있다.

Image

4. 산성계곡

길이가 6km로 양면이 암반으로 좁은 산성계곡은 팔각산 북편에 위치해 있으며 옛날 성이 있었다고 해서 산성계곡이라 부른다.
계곡이 험하고 깊어 노루, 멧돼지 등이 서식하고 한여름에도 서늘한 느낌이 드는 곳으로 달산면 옥산2리에서 올라갈 수 있다.

250ha의 면적의 삼림욕장과 산성계곡을 따라 팔각산 정상까지 가는 길에 나무다리를 두 곳 설치하고 새로운 등산로가 6.1km 된다.
팔각산 새 등산로를 가기 위해 길이70m의 출렁다리를 걸을 때마다 등산객들에 짜릿한 즐거움을 던져준다.

계곡을 건너 정상까지 가는 길에 운동시설과 삼림욕의자, 야외탁자, 평상 등 편의시설, 음수대, 간이화장실, 안내소가 설치된 삼림욕장이 군데군데 나온다.

산중턱에는 200여명이 앉아 놀 수 있는 넓고 평평한 푸른색 암반이 있고 곳곳마다 주왕의 전설이 있는 기암괴석과 아직 사람들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은 자연의 신비가 그대로 간직돼 있어 누구나 한번쯤 가볼 만하다.

Image

5. 화석박물관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화석전문박물관으로, 개인수집가인 강해중이 20여 년 동안 수집한 화석을 모아 1996년 6월 26일 개관하였다. 한국 및 세계 20여 개국에서 모은 화석 1,500여 점을 시대별, 지역별, 분류별 특징에 따라 전시하고 있다.

면적은 부지 3,636㎡, 건평 1980㎡(휴게소 공간 포함), 수장고 990㎡이며, 실내전시관(1·2전시관, 시청각실)과 야외전시관, 특별전시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3층의 제1전시관에는 고생대·중생대·신생대 화석이 시대별·지역별·분류별 특징에 따라 전시되는데, 고생대의 삼엽충류, 중생대의 암모나이트류, 신생대의 매머드 이빨과 상아 등이 대표적이다.

제2전시관은 식물화석테마관으로서 규화목을 비롯한 다양한 식물화석이 있으며, 특별전시관에는 세계 24개국의 지폐가 전시되어 있다. 야외전시장에는 세계 각국에서 수집한 규화목 화석 100여 점을 전시하고 있고, 그밖에 무료수석전시관도 있다.

관람시간은 평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공휴일과 하계휴가철은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고, 쉬는 날은 없다. 포항시에서 자동차로 동해안 국도를 따라 30여 분 가면 휴게소를 겸한 건물 2, 3층에 자리잡고 있다. 주변에 삼사해상공원(三思海上公園)·장사해수욕장·풍물거리·영일민속박물관·강구항·오십천 등이 있다.

Image

6. 장사해수욕장

2km에 달하는 모래사장과 우거진 송림과 함께 역사 유적지로도 유명한 장사해수욕장은 피서의 즐거움을 더해주는 곳이다.

백사장이 길어 장사로 이름 붙여진 이곳 해수욕장은 모래알이 굵고 몸에 붙지 않아 맨발로 걷거나 찜질을 하면 심장과 순환기 계통 질환에 아주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수욕장 남쪽에는 6.25전쟁당시 UN군 인천상륙작전의 양공작전으로 유명한 장사상륙작전지로 1950년 9월 13일부터 그 달 20일까지 8일간에 걸쳐 격렬한 전투가 벌어진 장소다.
이 전투에서 육군독립 제1유격대대와 인민군제5사단 및 제2군단 후방치안부대 제101보안연대가 전투를 벌여 국군의 승리로 이끈 곳이다.
장사상륙작전에서 꽃다운 나이로 전사한 참전용사들의 영혼을 달래기 위한 위령탑이 지난 1991년 건립된 이래 학생들의 학습체험지로 각광받고 있다.

또 새벽에 집채보다 훨씬 큰 시뻘건 불덩이가 검푸른 동해를 박차고 하늘을 향해 솟아오르는 장사의 일출을 바라보면 벅찬 감정을 가지게 된다.

Image

7. 강구항

경상북도 영덕군에서 가장 큰 항구이자 대게로 유명한 곳이다. 11월부터 이듬해 4~5월까지의 대게철에는 수많은 대게잡이 어선들이 이곳에 집결한다.
대게 위판장이 운영되며, 일명 ‘대게거리’로 불리는 식당가가 3km에 이른다. 은어낚시로 이름난 영덕의 주요 하천 오십천(五十川)이 강구항 남쪽을 통해 바다로 빠져나간다.
드라마촬영지로 유명해지면서부터 사시사철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관광명소가 되었다.

Image

8. 주왕산

태백산맥의 남단에 위치하는 주왕산(721m)은 암벽으로 둘러싸인 산들이 병풍처럼 이어져 석병산(石屛山) 또는 주방산(周房山)이라고도 한다. 주왕산이라는 이름은 중국의 진나라에서 주왕이 이곳에 피신하여 왔다고 해서 붙은 것으로 산봉우리, 암굴마다 주왕의 전설이 얽혀 있다.

주요 명소로는 신라 문무왕 때 창건한 고찰 대전사(大典寺)를 비롯해 주왕의 딸 백련공주의 이름을 딴 백련암(白蓮庵), 청학과 백학이 둥지를 틀고 살았다는 학소대(鶴巢臺), 앞으로 넘어질 듯 솟아오른 급수대(汲水臺), 주왕과 마장군이 격전을 치렀다는 기암(旗巖), 주왕의 아들과 딸이 달 구경을 했다는 망월대(望月臺), 동해가 바라다보이는 왕거암, 주왕이 숨어 살다가 죽었다는 주왕굴(周王窟) 등이 꼽힌다. 그밖에 자하성(紫霞城:일명 주방산성), 주왕이 무기를 감추었다고 하는 무장굴(武藏窟)·연화굴(蓮花窟) 등의 명소가 있다. 연꽃 모양의 연화봉과 만화봉, 신선이 놀았다고 하는 신선대와 선녀탕, 폭포 등은 경승지로서의 가치가 충분하다.

산이 깊고 지질이 우수하여 다양한 동·식물이 넓게 분포하고 있는데 특히 회양목, 송이버섯, 천연이끼, 산철쭉(수달래 혹은 水丹化라고 부른다) 등은 주왕산의 특산물로 유명하다. 소나무 군락을 비롯해 망개나무·복장나무·자작나무·난티나무 등 희귀식물의 군락도 볼 만하다. 산세가 웅장하고 기암절벽과 폭포가 많아 자연경관이 빼어난데, 특히 주왕암과 별바위에 이르는 13㎞의 숲이 유명하다.

1976년 산 일대가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1977년에는 국민관광지로 설정되었다. 2003년 10월 31일 명승 제11호로 지정되었다

Image